home Home > About us > Why KPC

한국생산성본부 브랜드경영팀은

2003년에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와 브랜드경영 자가진단모델 등을 개발하여 국내 기업들의 브랜드경영 활동을 진단하고 있습니다.

Why KPC

뿐만 아니라 1,000여개 기업과 200여개의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브랜드경영 실태 및 문제점, 애로사항 등을 파악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브랜드경영에 있어서 어떠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그리고 브랜드관리 담당자들의 요구 사항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브랜드경영은 단순히 네임이나 디자인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고객의 눈에 보이지 않는 조직 운영의 모든 것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져야만 브랜드가  '브랜드답게’성장할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브랜드경영은 인사조직, 생산, 영업, 마케팅,영업, 정보기술 등 가치사슬(value chain)에 포함되는 모든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작동된 결과의 총화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지난 반 세기 동안 조직들이 겪고 있는 가치사슬에 얽힌 문제들을 해결해 왔습니다. 그러한 역량과 경험에 브랜드 문제해결을 위한 서비스를 추가하였습니다. 수 많은 브랜드들이 등장하고 사라졌습니다. 성공한 브랜드를 살펴보면 하나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조직 전체가 브랜드를 사랑하고 관리해 왔습니다. 자녀들이 집에서 사랑을 받고 자라면 밖에서도 사랑을 받게 되듯이, 브랜드 또한 조직 내부의 사랑을 받아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브랜드경영팀은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게끔 만들 수 있는 역량과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